코인 용어 (에어드랍, 민팅, 화이트리스트)

코인 투자를 할 때 일상생활에서는 잘 쓰지 않는 용어들이 있습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코인 용어 중 '에어드랍, 민팅, 화이트리스트(화리)' 에 대한 뜻에 대해 정리하였습니다.

 

암호화폐(비트코인 등)를 투자할 때 매매(사고 파는 것)로만 수익을 볼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코인의 지분으로 수익을 낼 수 있으며, 초기선점(NFT 등)을 통해 수익을 내는 방법이 있습니다.

이는 코인의 가격 변동과는 별개로 수익을 낼 수 있으며, 이러한 과정에서 사용되는 코인 용어인 에어드랍, 민팅, 화이트리스트에 대해 알고 있어야 합니다.

 

 

에어드랍

에어드랍(AirDrop)은 '공중에서 투하한다.' 라는 의미이나, 암호화폐 시장에서는 특정 코인을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사람들에게 지분 비율에 따라 신규로 발행하는 코인을 무상으로 지급하는 것을 뜻합니다.

이는 주식 투자를 할 때 무상증자와 비슷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에어드랍의 경우 보통 새로운 코인을 상장시키거나 하드포크가 생성될 때 이벤트와 마케팅을 목적으로 많이 사용합니다.

 

참고로, 에어드랍을 할   때 '스냅샷'의 개념도 알고 있어야 합니다.

스냅샨이란, 에어드랍이 지급될 수량을 계산하기 위해서 특정 시점에 사진을 찍듯이 보유한 잔고를 기록하는 것입니다.

스냅샷 기간은 일반적으로 공지가 되고, 이 일정을 기주으로 지정된 코인을 보유하고 있으면 에어드랍에 참여가 되는 방식입니다.

 

최근 에어드랍은 생태계의 충성도를 요구하는 경우도 많아지고 있습니다.

테라의 도메인 서비스 TNS 에어드랍은 테라 생태계 충성고객들에게 더 많은 에어드랍을 챙겨주었는데, 해당 조건은 일정 회수 이상의 트랜잭션 기록이었습니다.

즉, 실제로 테라에서 여러 활동을 활발히 하는 사람들을 골라내겠다는 의미입니다.

 

 

민팅

민팅(Minting)은 주로 NFT 쪽에서 많이 사용됩니다.

민팅은 서로 다른 암호화폐가 상대방 체인에 생성되고 교환되는 것을 의미하며, 블록체인 자산을 생성하는 과정으로 실제 읽을때는 '마인팅'이라고 합니다.

민팅의 반대개념으로는 멜팅(Melting)이란 것이 있으며, 이는 해당 코인을 녹여 암호화폐가 회수되는 것을 의미합니다.

민팅을 NFT와 관련하여 쉽게 설명하면 디지털 자산을 NFT화 하는 과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화이트리스트

화이트리스트(White List, 줄여서 화리)는 블랙리스트의 반대되는 말로 긍정적인 이유로 선별 대상들을 뽑아 이익과 권리를 주는 목적을 갖는 리스트를 의미합니다.

암호화폐 시장에서는 주로 본인들의 블록체인을 실제 이용할 법한 고객들을 모으는 방식, 혹은 프로그램(봇)을 거르고 부정적인 이용자들을 거를 목적으로 사용됩니다.

화이트리스트는 주로 '화리'라고 칭하며, 신규 코인 상장시에 많이 사용됩니다.

 

화이트리스트의 예시로, 솔라나 IDO 플랫폼인 솔라니움이 있습니다.

솔라니움의 화이트리스트 등록을 위해서는 SLIM 코인을 스테이킹 하거나, 트위터 및 텔레그램 등의 바이럴 활동 참여를 통해 등록하게 됩니다.

플랫폼 입장에서는 단슨 클릭, 이메일 등록만으로 사람들을 모집하는 것 보다 한단계 더 거쳐 필터링을 하여 선별된 참여자를 받을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다른 예로, P2E 게임의 초기 프로젝트 진행시 미션을 완료할 때마다 점수를 주고, 점수에 따라 랭킹을 매겨 화이트리스트로 선정해주는 방식도 있었습니다.

 

 

위와 같이 코인 용어 중에 에어드랍, 민팅, 화이트리스트에 대해 정리하였습니다.

투자에 도움이 되시길 바랍니다.

📝  관련 글 읽어보기

제 블로그의 다른 글도 읽어주세요! 도움되는 글이 많이 있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